Thursday , December 5 2019
Home / korea / 노트 노트 10 에서 살펴본 MS 모바일 전략

노트 노트 10 에서 살펴본 MS 모바일 전략



지난 전자 는 지난 8 월 7 일 (현지 시간) 열린 '갤럭시 언팩 2019' 행사 에서 '갤럭시 노트 10' 을 공개 했다. 노트 10 시리즈 도 갤럭시 워치 도, 갤럭시 북 S 도 ​​이날 주목 을 끌었 지만, 그보다 더 눈길 을 사로 잡았던 건 사티 야 나 CEO MS CEO 의 등장 이다. 향후 시간 은 몇 분 에 불과할 정도로 짧았 지만, 향후 MS 가 그리는 미래 전략 이 어디에 있는지 엿볼 수 있었다.

| 'MS' 등장한 마이크로 소프트 (MS) 사 티아 나 델라 (Satya Nadella) CEO 가 고동진 사장 과 악수 를 하고 있다. 델라 델라 CEO 는 두 회사 의 파트너십 을 소개 하며 이번 이 이 PC 와 모바일 기기 간 경계 를 허물며, 생산성 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의미 를 부여 했다.

델라 사 마이크로 나 델라 CEO 는 “마이크로 소프트 는 삼성 전자 와 오랜 시간 소프트웨어 와 하드웨어 분야 에서 협력 해 왔다. 앞으로는 모든 기기 로 협력 을 넓혀 노트북 으로 전화, 문자 메시지, 이메일, 사진 등 을 가능 하게 만들 것 ”이라고 밝혔다.

노리는 로 모든 기기 영역 노리는 MS

에서 모바일 시장 에서 MS 의 성적 은 유독 초라 하다. 한때 윈도우 모바일 로 리서치 인 모션 블랙 베리, 인텔 과 삼성 의 타 이젠, 캐 노니 컬 의 우분투 포폰 과 함께 모바일 운영체제 (OS) 시장 에 출사표 를 던 졌으나, 싱겁게 게임 이 끝났다. 모바일 모바일 OS 시장 은 안드로이드 와 iOS 로 양분 되어 있다. 새로운 OS 가 등장 할 조짐 도, 지금 움직임 이 바뀔 가능성 도 보이지 않는다.

에서 상황 에서 MS 는 윈도우 OS 로 모바일 시장 에 직접 뛰어 드는 것을 포기 했다. 지난 2017 년 윈도우 10 모바일 버그 수정 이나 보안 업데이트 를 하지 않겠다고 밝힌 데 이어, 올해 초 윈도우 10 모바일 기술 지원 이 오는 12 월 10 일 종료 한다고 공지 했다. OS 시장 에 직접 뛰어 들지 않겠다고 밝힌 셈 이다.

그렇다고 MS 가 모바일 OS 시장 자체 를 포기한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. 커지면서 폰 과 태블릿 시장 규모 가 커지면서 PC 못지 않게 모바일 OS 시장 도 중요 해지고 있다. 나서는 소스 와 적극적 으로 손 을 잡아 가며 플랫폼 나서는 나서는 MS 가 차세대 먹거리 인 모바일 OS 시장 을 섣불리 포기할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.

부터 언팩 행사 에서 삼성 전자 는 부터 PC, 스마트 워치 까지 라인업 을 한번에 발표 했다. 그리고 이 모든 기기 를 하나로 묶을 요소 로 '클라우드' 를 꺼내 들었다.

노트 노트 10 에서 노트 기능 을 제대로 활용 하려면 언제 어디서나 쓸 수 있어야 한다. 노트 동기화 기능 을 활성화 하기 위해선 백엔드 서비스 로 클라우드 가 뒷받침 되어야 한다.

가 사용자 가 PC 와 스마트 폰 을 오가지 않고도 PC 에서 갤럭시 노트 10 의 화면 을 그대로 볼 수 있으며, 메시지, 알림 을 확인 하고 바로 답변 할 수 있는 기능 도 구현 했다고 밝혔다. 노트 노트 10 에서 촬영 한 최근 사진 을 PC 로 옮기지 않고 실시간 으로 PC 에서 확인 하고 편집 할 수도 있다.

GB 전자 는 앞서 노트 시리즈 를 발표 하면서 구글 드라이브 100GB 를 일시적 으로 무료 로 제공 하는 이벤트 를 펼쳤다. 대신 이번 발표 에선 구글 대신 MS 손 을 잡았다. 노트 전자 는 노트 10 에서 구글 서비스 대신 MS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 원 드라이브 를 택 했다.

MS 가 노리는 부분 은 여기 에 있다. 짧게 는 클라우드 스토리지 로 기기 에 접근 해 생산성 을 높이고, 멀리 는 기기 간 통합 을 클라우드 로 묶어 플랫폼 을 만들어 나간다 는 전략 이다. 게다가 자연 스레 각 기기 에서 운영 하는 애플리케이션 까지 자사 클라우드 서비스 애저 로 운영 하겠다는 욕심 을 보이고 있다.

최근 MS 는 자사 클라우드 서비스 애저 를 운영 하면서 오픈 소스 껴안기 에 적극적 으로 나서고 있다. VM 라는 폐쇄적 인 생태계 를 고집 하던 때 와 달리 서버, 데이터베이스, 가상 머신 (VM) 과 같은 인프라 영역 에서 적극적 으로 리눅스 를 껴 앉으면 서 오픈 소스 업체 로 이름 을 알리고 있다. 인프라 · 기기 · 애플리케이션 · 서비스 간 매끄러운 연결성 을 클라우드 로 지원해 언제 어디서나 쉽고 편리한 모바일 경험 을 제공 하겠다는 거다.

향후 모바일 시장 은 얼마나 향상된 하드웨어 성능 을 구현 하느냐 보다는 사용자 를 유혹 할 수 있는 서비스 를 어떻게 지원 하느냐에 달려 있다. 기기 처리 속도 는 정체 되어 가는 만큼, 이 틈새 를 서비스 로 잘 메꿀 수 있어야 차세대 모바일 시장 강자 가 될 수 있다.

더불어 스마트 워치, 태블릿 등 사용자 가 사용 하는 기기 간 끊김 없는 긴밀한 환경 을 제공 할 수 있는지도 중요한 요소 가 되어 가고 있다. 하는 스토리지, 클라우드 오피스 기반 의 클라우드 서비스 를 직접 운영 하는 MS 로서는 충분히 협업 할 가치 가 있는, 뛰어 들만 한 가치 가 있는 시장 인 셈 이다.

어쩌면 MS 클라우드 로 애플 과 같은 PC- 태블릿 – 모바일 – 이어폰 등 을 잇는 차세대 생태계 가 만들어 질지 도 모를 일 이다.


Source link

About korea